::: 노동네트워크(Nodong.Net) :::
노동넷  
노동방송국

전체기사 | 기획취재 | 논평 | 현장통신 | 컬럼 | 노동넷TV | 독립영화상영관 | 정보통신뉴스 | 방송제보/투고

 

연합노동뉴스
노동디렉토리
노동메일링리스트
노동달력

자유게시판
속보(소식)게시판
노동법률상담실
비정규직상담실

알림/새소식

노동네트워크소개
사이트맵
로그인





외국노동넷

  • 일본
      (Japan)
  • 미국
      (USA)
  • 오스트리아
      (Austria)
  • 영국
      (UK)
  • 독일
      (Germany)
  • 덴마크
      (Denmark)
  • 터키
      (Turkey)
  • 필리핀
      (Philippines)
  • 호주
      (Australia)


  • 아시아
     (LaborNet Asia)
  • “몸을 상하게 하는 단식 할 수밖에 없어”
    코스콤비정규직지부 성실교섭 촉구하며 25일 집단 단식 돌입
    기사인쇄
    “몸을 상하게 하는 단식을 할 수밖에 없습니다. 바보 같다 해도 할 수 없습니다. 그것이 우리가 할 수 있는 최대의 저항이며 몸부림일 뿐이기 때문입니다. … 코스콤이 더 이상 손실을 입지 말고, 우리 모두가 밝은 미래를 향하기 위해 우리는 오늘 더 이상 물러설 수 없는 단식에 돌입합니다.”

    전국증권산업노동조합 코스콤비정규직지부(지부장 황영수, 이하 지부)가 집단 단식 농성에 들어가며 밝힌 결의의 말이다. 코스콤비정규지부 조합원 20여 명이 11월 25일 다시 집단 단식 농성에 들어갔다. 단식 조합원은 앞으로 더 늘어날 전망이다.

    지부는 ‘단식에 들어가며’란 글에서 고공농성, 거래소 로비와 사장실 점거 농성, 단식 등 계속 되는 투쟁에도 또 단식을 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설명하면서 지부는 “더 이상 물러설 수 없는 단식에 돌입”한다며 단식 선포식을 갖고 또 다시 단식 농성에 돌입했다.

    지부는 직접고용해 일터로 돌아가게 만들어 달라는 것, 정규직과 오해 풀고 코스콤의 동료로 코스콤의 미래를 함께 만들어 가는 것이 요구라고 다시 강조했다. 이어 “즉각 교섭에 성실히 임하여 전 조합원의 직접 고용을 실시할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밝혔다.

    코스콤비정규지부 조합원들이 25일 단식농성 선포식을 갖고 사측의 성실교섭을 촉구했다. <사진=전국증권산업노동조합>

    코스콤비정규지부 노동자들은 왜 다시 집단 단식 농성이라는 ‘몸 상하는’ 투쟁을 하게 됐을까?

    지난달 17일 김광현 사장이 취임한 이후 15개월 만에 교섭을 진행했지만 지부가 양보안을 냈음에도 사측이 실질적인 해결 안을 제시하지 않고 성실교섭을 하고 있지 않다고 판단한 때문이다.

    지난 11월 7일 사무금융연맹 정용건 위원장과 김광현 사장은 첫 교섭을 했다. 교섭에선 비정규지부의 문제 해결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자고 합의하고 실무 교섭에 들어갔다. 신임 김광현 사장도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비정규직 문제는 자주자결의 원칙에 따란 깔끔하고 완벽하게 해결”하겠다며 해결 의지를 밝힌 바 있어 해결의 기대를 높였다.

    그러나 교섭이 진행 되면서 김광현 사장의 ‘깔끔한 해결’ 계획이 ‘깔끔’하게 진행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지부의 설명에 따르면 코스콤 사측은 지난 2주가 넘는 기간 동안 교섭엔 4차례 밖에 나오지 않았고 실질적인 구체적인 해결안도 내놓지 않고 있다.

    지부가 조속한 해결과 신뢰를 보이기 위해 ‘직접고용 정규직화’에서 ‘전 조합원 직접고용’으로 요구안을 양보했다. 그럼에도 사측의 이런 ‘불성실한 교섭’ 태도가 지부와 조합원들에게 “또 피와 뼈를 깍으라고 요구하고 있는 것 같”이 느껴졌던 것이다. 이에 지부는 비록 수차례 고공농성, 로비점거, 단식 농성으로 건강이 좋지 않고 생활고에 지쳐 있음에도 “더 이상 지켜볼 수 없어”서 단식 농성을 결정한 것이다. 지부의 말대로 “더 이상 물러설 수 없는 단식에 돌입”한 것이다.

    한편 황영수 지부장은 지난 11월 7일 성실교섭을 촉구하며 단식을 해왔는데 건강이 악화돼 병원으로 옮겨졌다.
    2008년11월25일 19:04:25
    추천
    이 름   비밀번호  
    따라하기    (1004)   * 스팸 방지를 위해 ( ) 안의 숫자를 똑같이 입력하세요!
    제 목  
    내 용  
       
    [이원배] 강남성모병원비정규지부, 면담 따라 4월말까지 ‘평화기간’ (0) 2009.02.03
    [이원배] 이 아이들을 누가 쏘았나 (0) 2009.01.16
    [이원배] 코스콤비정규노조 30일 해단식 천막 철거 진행 (0) 2008.12.30
    [이원배] 세계인권선언 60주년에 한국 '2008 인권선언' 발표 (0) 2008.12.12
    [이원배] “KTX해고 승무원 직접고용 복직 이행하라” (0) 2008.12.04
    [이원배] 코스콤비정규지부 정부부처 앞 1인 시위 (0) 2008.12.04
    [이원배] “경제도구에서 ‘사람’으로” (0) 2008.12.02
    [이원배] “몸을 상하게 하는 단식 할 수밖에 없어” (0) 2008.11.25
    [1] 2 [3] [4] [5] [6] [7] [8] [9] [10]


    제법 많이 본 기사
    누가 조합원에게서 선거권을 빼앗..
    몸무게가 많이 나가서 정리해고되..
    홍콩 WTO각료회의에 맞서 ‘go! M..
    [TV] 홍콩, 한국의 친구들
    초일류사기 '무노조 신화' 삼성
    IT산업 노동자들이 일어서다


    새로 올라온 기사
    노동네트워크 자료찾기
    • 임성규위원장 "12월 전국 총파업 ..
    • 25,27일 민주노총 쌍용차 투쟁 현장
    • 다시 인터넷이 '무기'가 된 이란
    • “표현의 자유에 대한 탄압에 반..
    • “정보통신으로 연대한다”
    • [기고] 삼성재벌과 산업안전보건..
    • 인터넷 실명제 이번엔 위헌 판결 ..
    • 끝나지 않은 여수보호소 화재 참..


    노동넷 홈페이지 배너
    미디어문화행동
    노동미디어광장 Strike 홈페이지

    노동네트워크     인터넷사업   정책·연대사업   데이터사업   미디어사업  

      |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노동넷 홈페이지는 정보를 나눕니다.
    NO COPYRIGHT! JUST COPYLEFT!

    주소 : 경기도 화성시 진안동 539-4번지 1층. 전화 031-222-02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