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동네트워크(Nodong.Net) :::
노동넷  
노동방송국

전체기사 | 기획취재 | 논평 | 현장통신 | 컬럼 | 노동넷TV | 독립영화상영관 | 정보통신뉴스 | 방송제보/투고

 

연합노동뉴스
노동디렉토리
노동메일링리스트
노동달력

자유게시판
속보(소식)게시판
노동법률상담실
비정규직상담실

알림/새소식

노동네트워크소개
사이트맵
로그인





외국노동넷

  • 일본
      (Japan)
  • 미국
      (USA)
  • 오스트리아
      (Austria)
  • 영국
      (UK)
  • 독일
      (Germany)
  • 덴마크
      (Denmark)
  • 터키
      (Turkey)
  • 필리핀
      (Philippines)
  • 호주
      (Australia)


  • 아시아
     (LaborNet Asia)
  • ‘IT강국’ 이라는 한국 IT노동자의 슬픈 현실
    IT노조 등 시의회직원의 폭행 사건 처벌, 사과 요구
    기사인쇄
    서울시의회 직원의 IT개발자 폭행 사건이 일어 난지 열흘 동안 의회의 책임 있는 대책이 나오지 않고 있는 가운데 가해자를 처벌하라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한국정보통신산업노동조합(이하 IT노조)와 서울일반노조, 진보신당, 민주노동당, 코스콤비정규직노조 등은 11월 4일 오전 서울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폭행 사건에 대한 서울시의회의 사과와 보상, 가해자의 처벌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폭행 시 다수의 직원이 있었는데도 말리지 않은 점과 ‘태도 불량’으로 폭력을 정당화 하려 하고 있다는 점을 들어 “IT노동자에 대한 현 서울시의회의 재직 공무원들의 태도와 인식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며 서울시의회의 태도를 규탄했다.
    IT노조가 11월 4일 서울시의회 앞에서 개발자 폭행 가해자 처벌과 사과 등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어 서울시의회의 이번 사건에 대한 대응이 IT산업과 IT노동자를 어떻게 대우하는지 가늠자가 될 거라고 하면서 “(서울시의회)은폐하거나 축소시키지 말고 가해자와 책임자에 대한 즉각적인 징계 및 처벌과 함께 서울시의회 사무처 차원의 책임 있는 사과와 재발방지대책을 제시”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회견을 마친 후 항의 서한을 서울시의회 측에 전달했다.

    진보신당 민주당도 책임자 처벌 요구

    진보신당과 민주당도 논평을 내고 책임자 사과와 징계를 요구했다. 진보신당서울시당은 “뇌물 시의원에 폭행 시의회 직원이라니, 너무 화려한 앙상블 아닌가”라고 꼬집으며 해당 직원의 징계와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민주당은 부대변인 명의의 논평에서 “대낮에 공직자가 시민을 폭행하고도 엿새가 지나도록 이 사실을 쉬쉬하고만 있었다니, 최근 서울시의회의 공직기강 해이가 얼마나 심각한지를 단적으로 보여준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의사과 직원이 발로 걷어 차, 정신적 충격이 더 커“

    이번 폭행 사건은 지난 10월 23일 서울시의회 176회 2차 본회의가 열리기 전 일어났다. 개발자에 따르면 의사과 직원이 프로그램 개발자에게 의장용 모니터 폰트 수정이 왜 되지 않았느냐며 설명을 요구했다. 그때 의사과 직원이 나타나 ‘누가 하지 말랬어’ 하며 개발자의 무릎을 두 번 차고 복부와 옆구리를 찼다는 것이다. 옆에 의회 직원들이 10여 명 이상 있었지만 말리는 사람이 없었다는 것이다.

    개발자는 사건 뒤 인터넷에 올린 글에서 “신체적 아픔은 참을 수 있지만 정신적 충격은…”이라며 정신적 충격을 호소했다. 이어 “경력 8년 이상 지금과 같은 경우는 처음이다. 이에 이 비통한 사실을 IT강국이라는 대한민국 현실을 전 세계에 알리고 싶다”고 밝혔다.
    2008년11월04일 19:03:03
    추천
    이 름   비밀번호  
    따라하기    (1412)   * 스팸 방지를 위해 ( ) 안의 숫자를 똑같이 입력하세요!
    제 목  
    내 용  
       
    [이원배] “여러분 노조 지키실 거죠” (0) 2008.11.17
    [이원배] “사이버모욕죄는 ‘사이버 계엄령’” (0) 2008.11.12
    [이원배] 전국노동자대회 9일 대학로에 열려 (0) 2008.11.11
    [이원배] "홈플러스 노조 무력화 기도 말고 성실 교섭해라" (0) 2008.11.05
    [이원배] ‘IT강국’ 이라는 한국 IT노동자의 슬픈 현실 (0) 2008.11.04
    [이원배] “사람은 결코 일회용품이 아니다” (0) 2008.10.28
    [이원배] “우린 일회용품이 아니다” (0) 2008.10.24
    [이원배] 21일 고공농성장도 침탈 돼, 김분회장 실신해 병원으로 후송 (0) 2008.10.21
    [1] [2] 3 [4] [5] [6] [7] [8] [9] [10]


    제법 많이 본 기사
    누가 조합원에게서 선거권을 빼앗..
    몸무게가 많이 나가서 정리해고되..
    홍콩 WTO각료회의에 맞서 ‘go! M..
    [TV] 홍콩, 한국의 친구들
    초일류사기 '무노조 신화' 삼성
    IT산업 노동자들이 일어서다


    새로 올라온 기사
    노동네트워크 자료찾기
    • 임성규위원장 "12월 전국 총파업 ..
    • 25,27일 민주노총 쌍용차 투쟁 현장
    • 다시 인터넷이 '무기'가 된 이란
    • “표현의 자유에 대한 탄압에 반..
    • “정보통신으로 연대한다”
    • [기고] 삼성재벌과 산업안전보건..
    • 인터넷 실명제 이번엔 위헌 판결 ..
    • 끝나지 않은 여수보호소 화재 참..


    노동넷 홈페이지 배너
    미디어문화행동
    노동미디어광장 Strike 홈페이지

    노동네트워크     인터넷사업   정책·연대사업   데이터사업   미디어사업  

      |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노동넷 홈페이지는 정보를 나눕니다.
    NO COPYRIGHT! JUST COPYLEFT!

    주소 : 경기도 화성시 진안동 539-4번지 1층. 전화 031-222-02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