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동네트워크(Nodong.Net) :::
노동넷  
노동방송국

전체기사 | 기획취재 | 논평 | 현장통신 | 컬럼 | 노동넷TV | 독립영화상영관 | 정보통신뉴스 | 방송제보/투고

 

연합노동뉴스
노동디렉토리
노동메일링리스트
노동달력

자유게시판
속보(소식)게시판
노동법률상담실
비정규직상담실

알림/새소식

노동네트워크소개
사이트맵
로그인





외국노동넷

  • 일본
      (Japan)
  • 미국
      (USA)
  • 오스트리아
      (Austria)
  • 영국
      (UK)
  • 독일
      (Germany)
  • 덴마크
      (Denmark)
  • 터키
      (Turkey)
  • 필리핀
      (Philippines)
  • 호주
      (Australia)


  • 아시아
     (LaborNet Asia)

  •   Home > 노동넷 참여마당 > 속보(소식)게시판

    속보(소식)게시판 

    제목 **제2 용산참사와같은 전주참사 막아주세요 제발 살려주세요 제발..
    번호 2961 분류   조회/추천 11043  
    글쓴이 박정은
    작성일 2010년 07월 03일 21시 35분 07초

    cafe.daum.net/n.j.b.d

    이주소 주소창에 붙여넣기 하시면 더 많은 자료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여러분 세상에 이럴수가 있습니까!

    살려주십시오 도와주십시오!!

    용산참사와 같은 전주참사를 막아주십시오!

    전주시 남부시장전통거리에 주차장 하나 시설하겠다고 하여 반대하는 자들의 터전을 무참히 허물고 있습니다.

    몇주전 수십명의 인력들과 저희가게 물건들은 강제로 빼어 집행트럭에 실어갔고

    철거까지 계획중이였으나 철거만은 막기위해 저희는 지붕위로 올라갔고 그로인해 강제철거는 무산되어 셔터문을 잠그고 철수하였습니다.

    주차장 시설 반대했다는 이유만으로 민형사 고발하여 범죄인 신분으로 경찰서에 불려가 조사받았고 경찰들 네명이 집안에 들이닥쳐 저희 엄마를 끌고 가려했고 벌금 100만원까지

    물게 했습니다.



    떳떳하지 못한 범죄사업을 하고 있는 전주시는 새벽을 노렸고

    오늘 새벽 4시경 포크레인으로 부수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달려가 힘없고 수없는 저희들은 목숨을 다해 지키려 발버둥쳤고

    깡패 건달같은 네명의 남자들이 저희 아빠를 잘 안보이는 곳에서 마구잡이로 밟았으며

    (어떤 아주머니가 안보셨으면 생명에 지장에 있었을지도 모릅니다)

    증인들이 있습니다.

    셔터문안으로 들어가려는 아빠를 셔터문에 목이끼인체로 부작위로 잡아 끌어내어 목이 많이 다치셨고

    딸인 저희들에겐 살인적인 눈으로 주먹을 들어 치려는 제스처로 겁을 줬으며

    저에겐 목을 조여 질질 끌어내 바닥에 내동댕이 쳐서 허리가 많이 다쳐 병원신세를 지게 되었습니다.

    그 깡패같은 잘들에게 대항하는 사람은 고작 저희아빠와 엄마. 두딸이였습니다.

    넷이서 저희아빠를 처참하게 폭행하고 머리를 잡아당기고

    목을 조였으며 저또한 목조여 내동댕이 치는 장면을 영상 찍는 사람은 말리느라 잘 못찍었습니다.

    너무 심한 폭행 장면들에선 못찍은 장면들이 너무 많고 많이 흔들렸습니다.





    너무 충격적이였던건 그 모습을 여러명의 경찰들은 그대로 지켜보고 있었으며

    저희 엄마께서 경찰서에 신고전화를 하여 남부시장 풍남문에서 사람이 죽어가고 있다고 울부짖었는대도 세차례나 전화를 끊었습니다

    저희 엄마 전화기록에도 남아있고 경찰서는 통화가 녹음된다니 증거도 있습니다.

    여러분 이럴수가 있습니까...공산주의국가보다 더 심한 전주시의 모습입니다



    주차장 만드는 주변을 성인 남자키만한 장애물로 뺑둘러 보이지도 않게 가려놓았고

    철거시간을 새벽때로 시간을 바꾼 전주시는 새벽을 노려 그 어두컴컴하고 아무도 안다니는

    그 시각에 천막을 쳐서 지키고 있는 저희를 그 누구도 보기 어렵게 높은 장애물로 막아놓아 그 새벽에 깡패같은 그들이 어떤짓을할지 무슨 범죄를 저지를지 알수가 없습니다.

    이미 반절 허물은 위험한 지붕위에서 저희는 천막을 쳐 숙식을 하며 목숨바쳐

    지키고 있습니다.



    여러분 10명도 안되는 수가없고 힘이없는 저희들은 전주시는 무참히 죽이려하고 있습니다.

    방송국3사, 감사원, 국민권익위원회. 지방법원, 신문사, 청와대, 검찰청, 경찰청 등등 수십여곳에 3년간 도움을 요청했지만

    꿀먹은 벙어리마냥 입을 닫고 있고 저희는 도대체 어디에 하소연을 해야합니까..

    (방송국에선 나오지 못한다고 합니다. 이게 말이됩니까? 대놓고 우리 돈받았다 전주시와 협상했다는겁니까? )

    죽어간다고 도와달라고 신고한 경찰서에서마저도 전화를 두차례나 끊어버리고

    저희가 참혹하게 당하고 내동댕이 치고 있는 그 모습 마저도 멀리서 구경만 하고 있었던 여러명의 경찰..

    전 그 모습을 잊을수가 없습니다.

    여러분 제발 살려주세요!! 어떤 희생이 따를지 모르는 전주참사입니다.

    도와주세요 제발 살려주세요. 전주시에선 그 어떤 기관에서도 저희를 쳐다도 보지 못하게 입을 막아놨습니다

    억울합니다. 살려주세요. 살려주세요 여러분..제발..살려주세요
















      
    쓰기 목록   수정 답글 삭제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첨부 조회
    1100
    새사회연대 2010.11.21 13082
    1099
    진선 2010.11.16 13191
    1098
    최정도 2010.07.14 14645
    1097
    최정도 2010.07.12 14432
    1096
    학습지노조.. 2010.07.04 16097
    1095
    박정은 2010.07.03 11043
    1094
    학습지노조.. 2009.12.29 13194
    1093
    발전노조 2009.12.24 12132
    1092
    발전노조 2009.12.16 19417
    1091
    발전노조 2009.12.14 12714
    1090
    발전노조 2009.12.11 11816
    1089
    발전노조 2009.12.10 16889
    1 2 3 4 5 6 7 8 9 10


    제법 많이 본 기사
    누가 조합원에게서 선거권을 빼앗..
    몸무게가 많이 나가서 정리해고되..
    홍콩 WTO각료회의에 맞서 ‘go! M..
    [TV] 홍콩, 한국의 친구들
    초일류사기 '무노조 신화' 삼성
    IT산업 노동자들이 일어서다


    새로 올라온 기사
    노동네트워크 자료찾기
    • 임성규위원장 "12월 전국 총파업 ..
    • 25,27일 민주노총 쌍용차 투쟁 현장
    • 다시 인터넷이 '무기'가 된 이란
    • “표현의 자유에 대한 탄압에 반..
    • “정보통신으로 연대한다”
    • [기고] 삼성재벌과 산업안전보건..
    • 인터넷 실명제 이번엔 위헌 판결 ..
    • 끝나지 않은 여수보호소 화재 참..


    노동넷 홈페이지 배너
    미디어문화행동
    노동미디어광장 Strike 홈페이지

    노동네트워크     인터넷사업   정책·연대사업   데이터사업   미디어사업  

      |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노동넷 홈페이지는 정보를 나눕니다.
    NO COPYRIGHT! JUST COPYLEFT!

    주소 : 경기도 화성시 진안동 539-4번지 1층. 전화 031-222-0240